구글 풍후 애드센스


굔군의 왕검성=낙랑군 주장에 대한 간단한 반박 by 제홍씨帝鴻氏

굔구니의 글에 대한 핑백 ^^



굔군의 왕검성=낙랑군 주장에 대한 간단한 반박



졸본,집안에 대해 반박한건 1편을 참조바람.  http://ragwangfal.egloos.com/1681118


                                                           (굔군을 노려보는 위만조선 장군 성기)


굔군은 누선장군 양복의 수군 상륙지가 '열구'이고 '열구'라는 지명이 낙랑군에 있으므로 그렇다라고 주장하는데.
단순 지명이 같다는 문제만으로 말해선 안된다. 낙랑 역시 위만조선의 영역이었고 위만조선 이전엔 고조선의 중심지가
있었으니 당연 '열구'라는 지명을 한 곳에만 있다라고 단정할 순 없다.





(낙랑군에 속한 '열구 현'의 위치)


그리고 백번 양보해서 이 낙랑의 열구가 위만조선과 한나라가 싸울 때 한 수군의 이동경로라고 해보자.
그렇다면 조선현이 위만조선의 중심지였다고 가정해보자.


근데 문제는 굔군의 주장은 고고학적인 뒷받침이 전혀 안된다는거다. 낙랑토성이 위만조선의 중심 수도라고 볼 수
없다는건 모두가 동의하는거고, 대동강이 패수라고 볼 수 없다는것 역시 마찬가지다. 그래서 현 사학계에서도
패수를 청천강으로 보고 왕검성은 대동강 이북에서 청천강 이남 쯤에 있을거라 보지만..,


전한,후한을 통틀어 평양 일대가 왕검성 수도라는 인식도 전혀 없었을 뿐더러
북한 일대는 사료에서 확인되는 철기로 무장한 정복 국가인 위만조선의 위상과는 달리 세형동검이 주류이고
철기 무기는 거의 나오지가 않는다. 이 지역에서 철기 무기가 나오기 시작하는건 기원전 1세기 낙랑군 설치 이후부터다.
사실이 이러한데.


굔군은 위만조선이 낙랑군이란 증거를 제시한다면서 고고학적인 증거는 커녕 사료 장난만 치고 있다.
멍청한 놈일세. 허허....,



 

<기원전 3세기> 청천강 이북 지역에 분포하는 위원군 용연동 유적,영변군 세죽리 유적 등에서
철제의 모(?),과(戈),鏃(화살촉) 등이 출토되었다.
그러나 그 이후의 기원전 2세기의 서북한(낙랑)의 유적들에서는 철제 무기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적석목관묘 계통 분묘에는 다수의 청동기와 함께 겨우 주초철부가 1점 정도 부장되어 있는데
불과하다.
- 이남규 : "낙랑 지역 한대 철제 병기의 보급과 의미 논고 (동북아역사재단 '낙랑문화연구')


옛다! 굔군아! 이 글 읽고 공부 더 해라!  http://ragwangfal.egloos.com/1680662



더 자세한 반박은 여기를 참조바랍니다. 독자님들.  굔군님이 애써 무시하시는 고고학적인 진실~ 피식~



핑백

덧글

  • 제홍씨帝鴻氏 2012/04/29 03:01 # 답글



    <기원전 3세기> 청천강 이북 지역에 분포하는 위원군 용연동 유적,영변군 세죽리 유적 등에서
    철제의 모(?),과(戈),鏃(화살촉) 등이 출토되었다.
    그러나 그 이후의 기원전 2세기의 서북한(낙랑)의 유적들에서는 철제 무기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적석목관묘 계통 분묘에는 다수의 청동기와 함께 겨우 주초철부가 1점 정도 부장되어 있는데
    불과하다. - 이남규 : "낙랑 지역 한대 철제 병기의 보급과 의미 논고 (동북아역사재단 '낙랑문화연구')

  • 제홍씨帝鴻氏 2012/04/29 03:04 #

    옛다! 굔군아! 이 글 읽고 공부 더 해라! http://ragwangfal.egloos.com/1680662
  • 2012/04/29 03:2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제홍씨帝鴻氏 2012/04/29 03:25 #

    그렇게합시다. 좋은 의견인 것 같습니다.
  • 그건아닌듯 2012/05/16 15:32 # 삭제 답글

    열구라는건 고유명사가 아니고 일반명사입니다. 조개처럼 안쪽으로 휘어지는 만을 한자로 열구라고 하죠.
  • 그건아닌듯 2012/05/16 15:40 # 삭제 답글

    뭔가 이야기가 엇나가는 점들이 있는 듯한데 첫째로 한과 고조선 전쟁기록에는 강을 따라 올라갔다는 이야기 없습니다. 웬 엉뚱한 소리들을 하시는 지 모르겠지만 수군이 7천명 상륙해서 '걸어서' 왕검성으로 간겁니다. 이 기록은 왕검성이 해안선에 상당히 가까웠다는 이야기가 되죠. 둘째로 한은 제의 수군을 '발해'(산동반도와 요동반도로 둘러쌓인 내해) 로 띄웠지 '동해' (지금의 서해+동지나해) 라는 말은 한마디도 안나옵니다. 그러니까 최소한 아무리 남쪽으로 따져도 요동반도 남단까지 외에는 답이 없는 겁니다. 셋째로 패수전투에서 한이 점령한 지역은 패수 '서쪽' 입니다. 패수 '북쪽' 이 아니고.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0:10 #

    저도 이 글을 올린 후 고민을 해보았습니다. 그래서 요번에 새롭게 설을 보정했습니다.
    열구는 대동강 하구가 맞는데. 대동강 하구로 수군이 갔다고해서 꼭 왕검성이 대동강 부근에 있는건 아닙니다.
    말하자면 낙랑이라는 중요한 자원의 보고를 한나라가 침으로서 위만조선을 고립시키는 행위죠.
    서기 3세기 중엽에 사마중달이 공손씨의 요동국을 공격하려고 낙랑,대방에 몰래 수군을 보냈듯이요.

    누선장군 양복이 멋대로 군사를 풀었다는 걸로 보아 청천강 북쪽의 왕검성 쪽으로 군대를 움직임.
    그 외는 위만조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들을 참조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0:10 #

    요동반도라는건 허구입니다 http://ragwangfal.egloos.com/1667902
  • 그건아닌듯 2012/05/16 21:21 # 삭제

    링크한 곳에 가보았는데 요동반도라는 것이 허구라는 건 그냥 님생각이지 뭔가 근거가 있는게 아닌 듯합니다만?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3:12 #

    근거가 없다고만 보시는게 그냥 님이 대충 생각하시는듯.
  • 그건아닌듯 2012/05/16 21:24 # 삭제 답글

    오히려 삼한등 한반도의 제세력이 한과 교통하는 것을 막으려면 요동반도 안쪽이 절호의 요지죠. 모든 물산이 거기를 통과해야 하니. 또 대동강-평양설이 말도 안되는 이유는 사서에 위만이 '험준한' 지형에 의지해 오만하여져 한이 이를 징치했다고 분명히 쓰여져 있다는 것이죠. 평양인근은 험준하거나 요새지형하고는 거리가 먼곳인데 그런 설명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2:56 #

    저도 대동강평양설을 안믿어요.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2:56 #

    누선장군 양복의 수군이 열구(대동강 하구)에 상륙한건 낙랑이란 자원적 요충지를 점령해서 졸본,국내성,자강도 일대의 위만조선을 고립하기 위한 것임.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2:58 #

    누선장군 양복의 수군이 열구에 도착한 후 좌장군 순체를 기다리지않고 제멋대로 군사를 풀었다고합니다.
    그리고 기록적으로 왕검성이 열구와 가까이 있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대동강 일대 낙랑을 점령한 후 북상하여 자강도나 국내성 일대에 있는 왕검성으로 진격했다는 의미일 수 있으니까요.
    사기 조선열전 자체가 전쟁 기록이 너무 간단하고 누선장군 양복이 상륙하는 장면도 두 부분으로 나누어져 서로 따로 따로 내용이 다르게 적혀져 분리되어있기때문에 상세하지가않음.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2:59 #

    요동반도가 허구라는건, 요동군이 거기에 있기때문이죠. 위만조선이 멸망한후 현도 진번 낙랑 임둔을 설치햇다하지. 요동군을 설치했다는 말은 없잖아요?
  • 제홍씨帝鴻氏 2012/05/16 23:00 #

    발해란 것도 사마천이 대충 적은걸수잇습니다. 발해 방면으로 가서 연안항로로 요동반도 항로를 끼고가며 대동강일대로 가는걸 대충 발해로 떠서 갔다..라고 적은 걸수 있음.
  • 그건아닌듯 2012/05/16 21:28 # 삭제 답글

    일단 왕검성의 위치에 대한 정보를 비정할 수 있는 자료들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제나라에서 발해 쪽으로 항해해서 가는 곳이다. 2. 해안선에 비교적 가까이 있다. 3. 험준한 지형이다. 4. 근처에 남북으로 흐르는 패수 (왜냐하면 한이 패수 서쪽을 점령해 왕검성을 고립시켰다고 분명히 적혀있으므로) 가 존재한다. 5. 교통의 요지다. 전부 요동반도에 정확하게 들어맞는 설명입니다.
  • 제홍씨책사풍후 2013/04/19 02:46 #

    요동군을 우주로 날려버리시죠.
  • 이단 2013/04/16 02:32 # 삭제 답글

    대박이네,,사마천이 대충 적은걸수 있습니다에서 빵 터졌다, 사료로 추론하지않고 추론을 하고 사료를 입맛대로 맞추네요
  • 제홍씨책사풍후 2013/04/19 02:47 #

    그럼 니가 맞추던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