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 신립이 데려간 한성부 잡색군(민방위) 각 부대별 숫자 정리 by 청림도사책사풍후



이일 신립이 데려간 한성부 잡색군(민방위)  (<=경려京旅라 불림.)


한성부 잡색군 

잡색군 리장里將 40인 - 잡색군 병사 중 '15000' 을 관할 (8000명씩 서로 교대하며 숙위)
 추가 제수 리장 20인 (이렇게하여 리장이 관할하는 병력은 24000 정도)


한성 각 관청 19려(2375명 : 복례로 추정 상번군사 대신 대립하던 사환역군 1450 + 기타 공사천 잡류 )  + 여보 7125명 (경아전 4000 + 봉족종자 4000)

한성 5부 130려(16250 : 한량인 8000 + 개인노비 8000 )  + 여보 48750명 ( 시정방민 8000 시정방민 8000 시정방민 8000  공천노비 8000 공천노비 8000 상번와서 노비처럼 부려먹힌당하는 자들과 선상노비들 8000 )

+ 궁가의 홀아비 노약자 잔약자 병든자 7000 



빨간 표시 된 애들은 제외하고 전부 데려감.




===========



↓ 세조실록 양성지 상소
-신이 그윽이 보건대, 군사는 정예(精銳)한 것이 귀(貴)하지, 많은 것은 귀하지 않습니다. 일찍이 역대(歷代)의 제도를 고찰하건대, 
농민의 인구가 30만이면  民口三十萬,  
호수(戶數)가 10만이고, 호수가 10만이면 군사는 3, 4만으로 則兵三四萬,  
으레 3정(丁)을 1호(戶)로 하여 3호에서 한 군사를 양병(養兵)하였습니다.例以三丁爲一戶, 三戶養一兵-
..... 3정(丁)을 1보(保)로 하면, 1인(人)은 호수(戶首)가 되어 군사를 다스리고, 則一人爲戶首。 以之治兵, 
1인은 솔정(率丁)이 되어 농사를 다스리고, 一人爲率丁, 以之治農, 1인은 여정(餘丁)이 되어 평상시에는 부역(賦役)에 이바지하고 행군(行軍)할 때에는 치중(輜重)738) 을 가지게 되니, 平時則供賦役, 行軍則持輜重, 
  一人爲餘丁。 平時則供賦役, 行軍則持輜重, 

  


○ 세상에 전해 오는 말에 개성부 성안의 민간 호수가 전조(前朝 고려) 때에는 12만 호였으나 서울을 옮긴 후로는 겨우 8천여 호였다 한다. 지금 서울인 한성부는 평시의 호수가 8만으로 개경(開京 개성)의 전성하던 시기에 미치지 못하는데다가 임진왜란 때에 거의 다 사망하고 지금까지 20여년 동안에 수만 호를 차지 못하니 모여 살기가 어려운 것이 이와 같다. 《지봉유설》-연려실기술 


세조실록 25권, 세조 7년 7월 13일 신해 2번째기사 1461년 명 천순(天順) 5년 병조에서 한성부에도 잡색군을 뽑을 것을 건의하다국역원문 . 원본 보기
병조(兵曹)에서 아뢰기를,

"외방(外方)에는 제색 군사(諸色軍士) 외에 대소 한역인(大小閑役人) 및 제색 아전(諸色衙前)과 공사 천구(公私賤口)를 아울러 잡색군(雜色軍)이라 일컫고, 세 장정[丁]을 한 호(戶)로 삼아 징병(徵兵)할 때에 예(例)에 따라 징집하는데, 홀로 경중(京中)에 사는 사람은 잡색군을 정하지 아니하여 경중과 외방이 각각 다릅니다. 청컨대 한성부(漢城府)로 하여금 당상관(堂上官) 및 홀아비나 늙고 병든 사람을 제외하고 전함(前銜) 8품 이하 대소 한량인(大小閑良人)과 제사(諸司)의 서리(胥吏)·복예(僕隷)·공장(工匠)과 공사 천구를 호적을 빙고(憑考)해서 죄다 쇄출(刷出)하게 하여, 세 장정을 한 호로 삼아 잡색군을 뽑아 정하되, 8월을 기한으로 하여 적(籍)을 만들어서 본조(本曹) 및 한성부(漢城府)에 간직하게 하소서."

하니, 그대로 따랐다.

【태백산사고본】 9책 25권 5장 A면【국편영인본】 7책 474면
【분류】
군사-지방군(地方軍) / 신분(身分)
○兵曹啓: "外方則諸色軍士外大小閑役人及諸邑衙前公私賤口竝稱雜色軍, 三丁爲一戶, 徵兵時隨例徵聚, 獨京中居人不定雜色軍, 中外各異。 請令漢城府除堂上官及鰥獨老疾人外, 前銜三品以下大小閑良人諸司胥吏僕隷工匠公私賤口, 憑考戶籍, 悉令刷出, 三丁爲一戶抄定雜色軍, 期以八月成籍, 藏于本曹及漢城府。" 從之。

【태백산사고본】 9책 25권 5장 A면【국편영인본】 7책 474면
【분류】
군사-지방군(地方軍) / 신분(身分)



세조실록 41권, 세조 13년 3월 19일 갑신 1번째기사 1467년 명 성화(成化) 3년 서울에 잡색군 설치하기 위해 제반 준비를 하게 하다국역원문 . 원본 보기
충순당(忠順堂)에 나아가니, 상정소 당상과 승지들이 입시하였다. 임금이 서울에 잡색군(雜色軍)108) 을 설치하고자 하여 한성부(漢城府) 관리(官吏)를 급히 불러서 호패 문적(號牌文籍)을 상고하여 경중(京中)의 공천(公賤)과 사천(私賤)의 남정(男丁)을 하나하나 상세히 설명하게 하고, 또 제장(諸將)으로 하여금 각각 영군(領軍)을 감당할 만한 자 약간 인 씩을 천거하게 하였다.

【태백산사고본】 15책 41권 22장 A면【국편영인본】 8책 66면
【분류】
군사-특수군(特殊軍)
[註 108]잡색군(雜色軍) : 조선조 때 군대 편제의 하나. 품관(品官)·생원(生員)·진사(進士)·교생(校生)·향리(鄕吏) 등으로 조직되었는데, 평시에는 병역 의무가 없었으나 필요한 때에 대비하여 잡색군이라는 형식상의 군대에 편입되어 있었음.
○甲申/御忠順堂, 詳定所堂上及承旨等入侍。 上欲於京都置雜色軍, 急召漢城府官吏, 考號牌籍, 悉數京中公私賤男丁。 又令諸將, 各擧可堪領軍者若干人。

【태백산사고본】 15책 41권 22장 A면【국편영인본】 8책 66면
【분류】
군사-특수군(特殊軍)



세조실록 41권, 세조 13년 3월 25일 경인 3번째기사 1467년 명 성화(成化) 3년 잡색군울 설치하다국역원문 . 원본 보기
문적(文籍)을 모두 조사하여 경중(京中) 제사(諸司)의 서도(胥徒)·복례(僕隷)와 오부(五部)의 방리인(坊里人) 모두 7만 6천 36명을 (잡색군으로 뽑아) 부오(部伍 : 군진의 대오)로 나누어서 
제사(諸司)에 19려(旅)를 두고, 오부(五部)에 1백 30려를 두었는데, 2인을 정군(正軍)으로 삼고 3인을 여보(餘保)로 삼아 25인으로 대(隊)를 삼았으며, 대에는 정(正)이 있고, 5대를 여(旅)로 삼아, 여에는 수(帥)가 있고, 3려에 장(將) 1인을 두었으니, 장(將)이 무릇 40인이며, 장호(將號)를 이장(里將)이라 하고, 군호(軍號)를 잡색군(雜色軍)이라고 하여, 장(將)은 번(番)을 나누어 숙위(宿衛)하되, 매 20인씩 서로 교체하게 하고, 서반직(西班職)을 제수하여 종 4품에 이르러서 천전(遷轉)하게 하며, 여(旅)·수(帥)·대(隊)·정(正)은 정병(正兵)의 예(例)에 따라 사일(仕日)을 상고해서 품계(品階)를 더해 주고, 종 5품의 영직(影職)115) 을 제수하게 하였는데, 그날로 이장(里將) 20인을 제수하였다.
【태백산사고본】 15책 41권 24장 B면【국편영인본】 8책 67면
【분류】
군사-중앙군(中央軍)
[註 115]영직(影職) : 실제로 그 직무에 근무하지 않고 이름만을 주던 벼슬. 또는 그러한 자리의 명목만을 가지는 일. 차함(借銜).
○悉籍京中諸司胥徒、僕隷及五部坊里人, 凡七萬六千三十六, 分部伍於諸司, 置十九旅, 於五部置一百三十旅。 二人爲正軍, 三人爲餘保, 二十五人爲隊。 隊有正, 五隊爲旅, 旅有帥, 三旅置一將, 將凡四十人。 將號里將, 軍號雜色軍。 將則分番宿衛, 每二十人相遞, 授西班職, 至從四品而遷。 旅、帥、隊、正則依正兵例, 考仕加階, 授從五品影職。 卽日授里將二十人。

【태백산사고본】 15책 41권 24장 B면【국편영인본】 8책 67면
【분류】
군사-중앙군(中央軍)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