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신화 분석 by 책사풍후미나모토



 

만주족퉁구스(발-숙신) 신화에 보면 그들의 시조를 하늘에서 내려온 '하다우' 혹은 '아도'라 보고있습니다.
신단수 아래 귀신의 시장 이야기는 하플로그룹 n이 북방 유라시아에서 한때 성행시킨 신석기 교역 시스템(빗살무늬토기 흑요석 세석기)과
어떤 연관성을 짚어볼수있어보입니다. 

단군신화의 웅雄 역시 백두산 숙신족의 장승나무와 관련된 어떤 신임은 산해경 전설집을 보면 대충 알수있습니다.
단군설화의 궁홀산 혹은 구월산의 단군은 일본서기의 황해도 대방 지역 하타씨 궁월弓月군君과 어떤 관련을 짚어볼수있습니다.
하타씨 혹은 진씨의 또 다른 땅인 신라는 '아도'라는 불교를 전한 승려가 있는데 그 행적이 괴력난신스러워서 뭔가 아도라는 하타씨 종족의 신이
불교 승려 이름으로 둔갑되어 와전되어 전해졌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단군'이라는건 한국 언어학계에서 퉁구스족 등등 우랄 - 알타이어족의 하늘신 '탱그리 가한' 신과 연관을 짚어보려 하는데
고구려 역시 '등고 가한'이란 신을 숭배했습니다. (동명신의 진짜 이름)
삼국유사엔 주몽은 단군의 아들이라 나옵니다. 
'단군'은 무당 '당골'의 한자 표기라는 설도 있지요.
고구려의 최초의 왕가였던 소노부(소서노 비류 비류부)는 자신들을 '선인'의 후손이라 했지요.
선인은 왕검의 별칭이고.
왕검은 단군의 다른 이름이지요.
[단군왕검] 
왕검은 왕험이라고도 적습니다.  그 뜻은 '오카미(대신大神)'의 한자 표기라고 보입니다.
'선인'이란 '최초로 있던 사람'이란 뜻이라고 보입니다...,
야마토는 조선인과 내선일체지요. 도래인들이 세웠으니까.
[단군왕검]  => [등고 가한 왕검]  => [탱그리 가한 오카미] =>   [탱그리(천天) 가한(칸)  오카미] 
=> [천조대신] => 아마테라스 오카미 
아마테라스도 동굴 속 여신이고 등고 가한을 낳은 여신 하백녀도 동굴 속 여신이라고
중국 정사 [위서]의 고구려전 기록에 나오지요.
하백은 요임금 때 황하 신 하백의 딸 입니다.
퉁구스 신화 활로 해를 쏘아 떨어뜨린 하다우 세베키 형제는 중국 황하에선 하백녀를 취하고 하백을 쏘아 
눈을 맞추고 태양도 활로 쏘아 떨어뜨린 명궁수 '동이족 예'로 나옵니다.
조선에선 대별왕 소별왕 형제로 전승되었습니다.


단군신화 혹은 설화와 그와 교차검증해볼수있는 여러 중국 일본 기록들을 통해 연구의 가치가 
충분히 있어 보입니다.

환웅 단군의 하플로그룹은 n이며 환웅 단군은 어떤 지방의 어떤 특정세력이라고 단정내리기는 힘듭니다.
그들 자체가 신적인 인물들이라서.

기자조선 하플로그룹은 요서 n을 흡수한 요서 o3입니다.


만약 단군조선이 실제로 존재했다면
3가지 가설이 있습니다.


1. 요서 하가점하층문화가 단군조선이다.

2. 요동의 흑요석 숙신족과 고인돌 맥족이 합친 어떤 문화가 단군조선이다.

3. 둘 다 환웅, 단군을 숭배한 하플로 n이다.

난 3개 다 맞다고 봅니다.


어차피 중국도 황제헌원을 실존인물로 주장하며 구체적인 사료 고증과 고고학 연구를
병행하는데
우리도 그 정돈 해야 단군조선이 존재했는지 안했는지 밝혀낼수있겠지요....,

우랄 산맥 고미족 신화를 보면 단군신화와 거의 유사합니다.

이런걸 보면 4번째 가설을 생각해낼수있습니다.


4. 단군신화는 유라시아 하플로그룹 n의 시조 신화의 만주 한반도 유형에 불과하다.


* 초록불 패거리는 이런 거엔 관심없지요. 그들은 이렇게 상상하는 것도 '유사역사학'이라 부르죠? 그들의 역사학이란 
 무미건조한 것이고  중국 일본 역사학의 아류에 거의 비슷합니다.

* 환빠들은 단순한 멍청이들이라서 이런 거엔 관심없습니다. 그들에겐 환단고기 부도지 규원사화 단기고사 같은 위서 따위가 평생의 보물이죠. 
 관심있기는해도 머리가 엄청 나빠서 안되죠. 

* 2006년~2008년만 해도 이런 주제가 관심거리였는데. 요즘은 전혀 아니네요~.


======================================
 
러시아의 페름에서는 오래 전부터 곰을 신성시하는 전통이 있으며
곰은 '거룩한 정신'을 나타낸다.
 
페름의 구듬칼 마을에는 고미족이라는 족속이 사는데.
구듬칼의 '구듬'은 곰의 아들이라는 뜻이고 '칼'은 성(城)이라는 뜻이다.
 
고미족들은 자신들을 곰의 자손이라 하며 구듬칼 마을의 표지 역시 '곰'을 그려놓고 있다.
 


고미족의 전설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얼굴이 못 생긴 여자가 마을에 쫓겨나 산으로 갔는데 곰을 만나서 같이 살다가 아들을 낳았다"
 
우랄 대학의 교수들은 다음과 같은 고미족 전설을 말한다.
 
"우그르 사람들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하나님이 보낸 곰이 있다고 합니다. 옛날에 산에서 길을 잃은 사람을 곰이 구해 주었는데 집에 와보니 여자가 되어 결혼하여 아이를 낳았다고 합니다."
 
드미트리예바 타찌아 교수는 삼국유사의 단군신화와 유사한 전설을 말한다. 
 
"하나님의 아들이 땅으로 오고 싶어했습니다. 하늘에서 보니 땅이 빨강, 파랑, 노란 색으로 아름다워 하나님께서 땅으로 내려가고 싶다고 말씀드리니 하나님은 소원대로 그를 곰의 모습으로 땅에 보냈는데 그 곳이 카마강입니다."
"엄마 곰이 넙적한 잎이 달린 뾰륵이라는 나무의 뿌리를 먹고 딸을 낳았는데 그 딸이 하나님의 아들로가 결혼해서 아들을 낳았고 그가 뾸이모시족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뾸이모시족에서는 '고미'라는 말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사용되지요." 
 
고미족의 나라인 고미 공화국의 수도는 쑥들칼(Syktyvkal)인데. 한국말의 쑥과 연관있는듯한
이름이다.
 
그런지 러시아의 볼가강과 우랄산맥 쪽에서 흘러 내려오는 카마강이 만나는 곳인
'카잔'에는 '쑥'이 있다. 또 고미라는 말은 우리말의 '곰'과 닮아 있다.
 
고미족은 본래 기마민족으로 터키쪽에서 왔으며 우리 민족과 같이 빗살무늬토기를 썼고
환저형 토기도 애용했으며 한국어와 같은 교착어이다.
고미 말로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는 "메 베느 하제이타."로
고미어도 터키어처럼 보통 '메'(나는)를 생략하며 고미어의 문장도 한국어와 같은 SOV 구조이고
'를'을 의미하는 후치사 '느'가 있다.
 
(이 고미족에 관한 정보들은 창조사학회의 '한민족기원대탐사' 책과 비디오에 나온다.)
 



덧글

  • 역사는 지도다 2017/03/03 11:36 # 답글

    예와 맥의 어원을 이렇게 분석하는 건 어떨까요?
    http://qindex.info/drctry.php?ctgry=852
  • 책사풍후미나모토 2017/03/03 11:48 #

    흠 좋은거같습니다.
  • 책사풍후미나모토 2017/03/03 12:12 #

    예의 발음은 '후이'입니다. 맥의 발음은 '코마'입니다.
    맥은 곰돼지혼종같이 생긴 동물이고

    후이(예)는 부여 부루 비류 후루 라는 말과 같습니다.

    맥은 예의 별종입니다.
    즉 이 말은 고구려인은 부여인의 별종이라는 말과 같습니다.

    북부여는 부여, 동부여는 동예입니다

    옥저 예 맥은 다 같은 조선족이라고 삼국지 후한서 동이 예 옥저 편에 나옵니다.

    옥저의 후손은 낙랑후국을 세우고(그중 하나가 최리)
    동예는 대소 금와
    맥은 졸본부여 혹은 고구려 부락을 이루고살다가 한나라 현토군의 고구려현이 됩니다. 이후 '추'라는 제후의 영도를 받아
    현토군에서 독립하기위한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 (흉노 정벌 신나라군의 군진에서 탈영)


    맥은 구려라고도 하고 그중엔 조선호胡(요동 정가와자 문화)란 자들도 있습니다. (요동 험독의 만왕滿王)

    요서 창려 도하에 있었다고하는 고죽조선(기자조선)은 '요서 대릉하 창려 도하 땅의 위영자 => 십이대영자 => 동대장자 문화'입니다.

    발 숙신은 고태산 문화와 관련지을수있습니다.

    발 숙신은 발 조선이라고도 불렸습니다. 발은 숙신족의 일종이고 그들이 조선 그러니까 요동 일대의 범가죽 자원을 주도했다고 볼수있겠습니다.
    그들은 '말갈' 혹은 '읍루'라 불렸고 옥저 예는 말갈을 두려워하였습니다. 말갈의 활동반경은 넓었습니다.
    발 숙신은 웅雄이란 신이 항상 있다고 믿으며 백두산의 장승을 그 신의 화신으로 숭배했습니다.
    환웅이 바로 그 웅이며 퉁구스족의 시조 신 하다우 혹은 아도는 어떤 관련이 있다 볼수있겠습니다.

    발은 요서 하북에선 '박'으로 활동했다합니다.
    붉은 물에서 격리되어 살았다는 황제헌원의 딸이자 가뭄의 여신인 '발' , 헌원의 땅 탁록이 북경인데 북경 묘저구가 홍산문화의 멀티 인점
    뉴허량의 여신이 뉴허랑 부락과는 좀 떨어진 지역에 별도의 신전 속에 격리된 상태인 점
    여러가지로 볼때 빗살무늬토기를 만든 신석기 시대 발 숙신 하플로 n은 요서에서 유웅씨 부락을 이루고 살다가
    황하 서북부 앙소문화 신농씨 (하플로는 밝혀지지않았으면 주나라가 하플로 q인걸보면 앙소의 지배층도 q일수도)의 채색도자기 문화를 받아들이고 유럽의 쿠쿠테니 문화의 채도를 유라시아 하플로 n을 통해 받아들여서 요서의 발 혹은 박(홍산 부락)은 발전합니다.
    중원의 o3 짱개가 북진하여 홍산 부락으로 많이 와서 연인의 조상이 되는데 홍산 부락에서 그들의 씨족신 전욱,제곡을 숭배합니다.

    산동 가상현 무씨사 화상석과 사마천 사기 오제본기는 서로 비슷한걸 말하는데
    바로 풍백 우사 뇌공을 이끄는 수령 유웅씨(헌원)와 중원인(인육짱개 도철씨)의 충돌 과정 중에서 중국의 선사시대가 발전되어 갔다는 것입니다.
    숙신은 하북 지역에도 살았으며 공자 역시 숙신씨의 화살을 받을 정도로 교류가 있었습니다.

    이런 하플로 n의 역사는 문자로 기록되지못하고 신화로 남아서 중국 편 이야기는 헌원씨 이야기로 ,
    만주 편 이야기는 단군신화로 정리되었다고 보면 정리가 깔끔한거같습니다.




  • 책사풍후미나모토 2017/03/03 12:15 #

    아. 그리고 하가점하층문화는 은나라의 조상인 유융씨로 봐야합니다.
    요서 지역에서 홍산~소하연~하가점하층~상층 시대에 걸쳐 나오는 하플로 n은 여러 종류가 있는데
    박(숙신)족(홍산) 유융(하층) 산융(상층) 이렇게 구분해서 볼수있습니다.
  • 역사는 지도다 2017/03/03 13:48 # 답글

    하플로 N은 여기에 잘 나오지 않는군요.
    http://qindex.info/drctry.php?ctgry=2086
  • 책사풍후미나모토 2017/03/03 13:59 #

    쫓겨난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