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한 사회의 몰락과 진평군 동이교위의 등장 by 책사풍후미나모토



서기 245~246년 낙랑대방의 지배를 받던 마한 진한이 낙랑군 대방군 유주자사 관구검의 공격으로 '사실상 멸망'하고
마한사회 진한사회는 중국군현을 도우며 약탈질을 하는 부여족의 침략에 혼돈에 빠진다. 


서기 270~280년 동이교위를 요동군 양평현에 설치하고 진제국 평주군현을 동이교위가 관할해서 
낙랑군 대방군의 영향력은 크게 약화된다.
한반도 경제가 크게 몰락해서 마침내 마한 진한 변한 등 동이 수십국이 진제국 평주 군현(진평군)을 지배하는 요동의 동이교위에게 피난가 '귀부'한다.
한편 한강 유역 즉 백제 지역은 마한 토인 마한의 속국 백제 토인들의 등가죽을 뚫고 가죽끈을 꿰어 풍납토성 공사에 강제동원하는 
'관가官家'라는게 있었다.    
대방군 석실 묘분을 축조할 때에도 마한의 청년들은 강제동원되어 역시 등가죽이 뚫려진채 강제노역에 동원되었다.
황해도 임진강 한강 금강 충주 경상도에 이르기까지 무려 120현을 관할하는 대방의 호족 궁월군(=진씨=하타씨)이었으리라. 

한편 김해 대성동에선 임나 혹은 소나가라(금관) 혹은 수나라(쇠나라)라고 하는 새로운 해적세력의 수장 '아라사등'이 등장해 야마토 대왕으로부터 통형동기 창과 파형동기 방패를 하사받는다.  김해 양동리 고분(구야한국)이 몰락한다.


서기 3세기 말 ~ 4세기 초 - 진제국 말기. 고구려가 요동의 산악지대를 약탈 , 점거하자
모용선비는 백제 포로(서기 270~280년대에 요동으로 귀부한 마한 잔민)를 잔병으로 삼아 부여를 공격, 멸망시켜 요서로 전부 끌고오고 
요서군 진평군(진제국 평주 군현 : 요동 현토 창려 낙랑 대방)의 항구와 무역로를 점거하고 
모용선비를 공격하러오는 평주자사 동이교위 최비 우문부 단부 고구려를 기습해 전부 패배시켜 포로로 사로잡는다. 최비는 고구려로 도주한다. 
모용선비 모용외는 백제 부여 우문부 단부 고구려 포로들을 용인술로 받아들여 그들을 '백잔병'이라 부른다. 

백잔병을 바다를 건너가 백제 지역 하타씨의 도움을 받아 '백제군현'을 설치한다.  이 과정에서 반항하는 백제 추장들이 사살 , 암살 된다. (책계 , 분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